재난정보학회 논문 표절 해결 미지근 지원금 지급 대학에 사실 통보도 안해
상태바
재난정보학회 논문 표절 해결 미지근 지원금 지급 대학에 사실 통보도 안해
학계, 비정상적인 행정 처리 비판 대학 "학회와 별도로 확인하겠다"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10.20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절된 논문에 지원금을 지급했던 H대학교가 이와 관련한 입장을 전했다.

19일 H대에 따르면 논문 지원금은 연구장려수당 명목으로 국내전문·국제전문 인증 등 학회 또는 학술지의 인지도에 따라 금액이 결정된다. 논문 표절과 관련해서는 논문을 게재한 학회가 표절 논문을 학교에 통보하면 연구지원금 회수는 물론 개인 고과 점수에 반영해 진급 등 불이익을 받는다고 전했다.

학회 또는 학술지는 논문 표절 등에 대해 심의 과정 또는 그 이후에도 문제점이 발견되면 관련 단체에 통보를 해야 한다. 하지만 이 대학은 한국재난정보학회로부터 논문 표절<본보 10월 15일자 8면 보도>과 관련해서 어떠한 연락도 받은 적이 없어 사실 파악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이 같은 학회의 비정상적 행정에 대해 학계에서는 이해할 수 없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흘러 나오고 있다.

H대 관계자는 "학회에서 표절을 판단해 통보해 주면 연구윤리위원회에 상정해 징계 등 절차를 밟는다"며 "이와 별도로 확인 후 결과나 과정에 대해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9월 이 대학 교수인 B씨 등 3명이 한국재난정보학회에 ‘노후아파트 안전관리를 통한 풀 푸르프 재설계로 안전성 확보에 관한 연구’를 발표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