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국방부와 인방사 이전 논의 재개하라"
상태바
"인천시, 국방부와 인방사 이전 논의 재개하라"
안병배 시의원, 시정질문서 "실무위 진행 않자 다양한 문제 노출" 지적
박남춘 시장 "국방부와 사업비 분담 등 협의 이뤄져야 논의 시작 가능"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10.20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역방어사령부(인방사) 이전 문제가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인천시가 인방사 이전을 위해 국방부와 논의를 재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와서다.

19일 시에 따르면 인방사 이전사업은 중구 북성동1가 104-12 일원 22만8천185㎡의 인방사를 ‘송도신항 끝단’ 또는 ‘무의도 남단’으로 이전하는 것이다. 2009년 당시 국방부와 국토해양부, 시, 해양경찰 등은 논의를 통해 2015년까지 이전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국방부 등 관계 기관은 이전을 위해 송도신항과 무의도 남단 가운데 사업부지를 결정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기존 인방사 부지 활용 방안을 검토했지만 국방부와 인천시는 이전 문제를 놓고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인방사 이전부지는 2002년 제2차 항만기본계획에 송도신항으로 이전이 명시됐었다. 하지만 송도 주민들은 인방사 이전 후보지로 송도신항이 거론될 때부터 근처에 LNG 기지가 있어 유사시 피폭이 우려된다며 반대했다. 시가 2009~2010년 수차례 주민설명회와 의견 청취를 했으나 주민들의 반대 의견은 바뀌지 않았다. 특히 인천대교가 피폭될 경우 인방사가 고립돼 전력 악화로 기지를 이전해야 하는 문제도 제기됐다.

인방사 이전 비용도 걸림돌이다. 시가 추산한 이전 비용은 기존 인방사 재산가치(약 1천200억 원)를 빼면 4천500억~6천억 원이다.

시가 2016년 인방사 이전사업을 당분간 추진하지 않기로 결정한 뒤 움직임이 없자 최근 걱정스러운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안병배(민·중1)인천시의원은 19일 진행된 제266회 시의회 시정질문을 통해 "최근 연안동에는 인방사를 이전시키고 그 부지에 아파트를 건설해 준다는 민간투자업체가 주민동의서를 받고 있다"며 "인방사 이전이 쉽지 않지만 건설업자가 나타났고 동의하는 주민들이 상당수 있는데, 국방부와 실무위원회가 전혀 진행되지 않다 보니 다양한 문제가 나오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박남춘 시장은 "실무위 등 국방부와 최근 어떠한 논의도 진행하지 않고 있어 인방사 이전 얘기는 허구일 뿐"이라며 "인방사 이전과 관련해 합의서를 쓰고 MOU를 맺은 상태지만 송도 주민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어떠한 얘기도 유효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인방사 문제는 지금 당장 어떻게 해야 한다고 입장을 정리하기보다는 국방부와 사업비 분담 등 긴밀한 협의가 이뤄져야 논의를 시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