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오피스텔 6곳서 성매매 40억 원 챙긴 업주 등 둘 적발
상태바
부천 오피스텔 6곳서 성매매 40억 원 챙긴 업주 등 둘 적발
  • 박종현 기자
  • 승인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 /사진 = 연합뉴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 /사진 = 연합뉴스

부천지역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업소를 운영하며 40억원을 챙긴 30대 업주 등 2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20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성매매업소 업주 A(35·여)와 직원 B(42·남)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달아난 공범인 공동 업주 C(43·남)씨를 추적하는 한편 A씨로부터 거래장부와 휴대전화 등을 압수해 성매매 여성과 성 매수자들도 입건할 방침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6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부천시 중동 오피스텔 6곳을 빌려 성매매업소를 운영하고 성매매를 알선해 40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타인의 명의로 오피스텔을 빌린 뒤 인터넷 등으로 성매매 여성과 손님을 모집하는 방식으로 성매매업소를 운영했다.

또 경찰 단속에 적발될 때에는 명목상 대표인 이른바 ‘바지사장’을 내세워 벌금을 대납하며 범행을 이어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경찰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C씨는 조직폭력단체 조직원으로 알려진 인물로 타인 명의를 이용해 오피스텔을 빌리는 등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A씨 등 2명이 챙긴 부당이득은 몰수보전(유죄 확정시 재산 몰수) 신청을 통해 최대한 환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