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맹정음 문화재 등록 늦었지만 잘된 일이다
상태바
훈맹정음 문화재 등록 늦었지만 잘된 일이다
  • 기호일보
  • 승인 2020.10.21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각장애인들의 세종대왕으로 일컬어지는 송암 박두성 선생의 ‘훈맹정음’이 문화재로 등록된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문화재청은 지난 10월 15일 ‘흰 지팡이의 날’을 맞아 ‘한글점자 훈맹정음 제작 및 보급유물’과 ‘한글점자 훈맹정음 점자표 및 해설 원고’ 등 2건을 이날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박두성 선생이 만든 훈맹정음은 1926년 11월 4일에 반포한 우리나라 최초의 6점식 점자로, 일제강점기 시각장애인들이 한글과 같은 원리를 통해 글자를 익히도록 한 한글점자다. 

이번에 등록예고된 ‘한글점자 훈맹정음 제작 및 보급 유물’은 훈맹정음의 사용법에 대한 원고, 제작 과정을 기록한 일지, 제판기, 점자인쇄기, 점자타자기 등 한글점자의 제작·보급을 위한 기록·기구 등 8건 48점이고, ‘한글점자 훈맹정음 점자표 및 해설 원고’는 ‘한글점자’ 육필 원고본, ‘한글점자의 유래’ 초고본 등 한글점자의 유래와 작성 원리, 그 구조와 체계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유물 7건 14점이다. 해당 유물들에 대해 문화재청은  당시의 사회·문화 상황을 반영할 뿐 아니라 근대 시각장애인사를 파악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문화재 등록 가치가 높다고 평가했다. 

훈맹정음의 문화재 등록은 우리의 국가 문화 수준에 비해 너무 늦긴 했지만, 이제라도 등록된 것은 잘 된 일이다. 이번 문화재 등록에 따라 앞으로 관련 콘텐츠를 활발히 개발하고, 박두성 선생을 기념하는 문화사업들을 다양하게 개발해 나가야 할 것이다. 특히 박두성 선생의 고향인 인천은 훈맹정음이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되면서 그 뜻을 기억하기 위한 사업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송도국제도시에 2022년 국내 최초로 개관하는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 훈맹정음의 역사와 의미를 담은 상설전시관 조성 등을 통해서다. 아울러 강화군 교동면에서 진행하고 있는 박두성 선생의 생가 복원 사업, 기념공원 조성도 잘 마무리해 선생의 헌신이 널리 알려졌으면 한다. 이번 문화재 등록 예고를 통해 일반인에게 조금은 생소한 송암 박두성 선생과 한글 점자에 대해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만큼, 한글 만큼 위대한 발명을 한 송암 박두성 선생을 기억하고 기념하는 일이 인천을 넘어 전국적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