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강화군 ‘강화드림’, 2021년 친환경농업기반 구축사업 공모 선정
상태바
인천시 강화군 ‘강화드림’, 2021년 친환경농업기반 구축사업 공모 선정
  • 김혁호 기자
  • 승인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강화군 내 사회적기업인 ‘강화드림(대표 한성희)’이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1년도 친환경농업기반 구축 공모사업 신규지구로 최종 선정돼 국비 2억1천여만 원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강화드림은 지난 2014년도에 농업회사법인으로 설립해 사회적기업과 HACCP인증을 받고 ‘섬죽’, ‘마켓컬리’ 등을 론칭해 현대백화점 ‘어부의 밥상’에 입점하는 등 꾸준히 판매망과 매출을 늘려 농촌 일자리 창출과 친환경 농산물의 가공·유통을 통한 고부가 농업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군은 친환경농업의 활성화를 위해 친환경답 볏짚환원사업, 유기농업자재 지원, 친환경농산물 인증비 지원사업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친환경농업기반 구축사업자로 지난 2018년도에 교동미쌀영농조합법인이 선정된 데  이어 강화드림까지 선정되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번 강화드림의 친환경농업기반 사업자 공모선정으로 환경과 생태를 생각하는 지속 가능한 친환경농업,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한 친환경 식품가공과 도시민의 삶의 여백을 채우는 친환경 농촌관광을 아우르는 친환경농업기반 구축사업이 더욱 탄력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강화도는 넓은 간척지와 큰 일교차, 풍부한 일조량으로 우수한 품질의 쌀을 생산할 수 있는 천혜의 요건을 갖춘 지역"이라며 "친환경농업을 가공공장, 체험교육서비스 등과 연계해 일자리 창출 등 강화군의 신성장산업 동력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