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대응 하수처리시설 10%뿐
상태바
폭우 대응 하수처리시설 10%뿐
송옥주 "전국 675개 중 70개" 기후변화 대비 시설 보강 시급
  • 조흥복 기자
  • 승인 2020.10.21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적인 기후위기 우려에도 불구하고 강우에 대처 가능한 국내 공공하수처리시설은 1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송옥주(민·화성갑)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발생한 공공하수처리시설의 풍수해는 총 66건이었다.

연도별 피해 건수는 2017년 14건, 2018년 9건이었으나 2019년에는 26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전체 66건 중 40%가 최근에 발생한 것이다.

그러나 전국 675개 공공하수처리시설 중 강우 시 증가하는 하수량을 정상 범위에서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은 70개, 전체의 10.3%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광역시도 중 전남에 15개 시설이 있어 가장 많았고 경북 14개, 경기 13개 순이다.

송 의원은 "2011년에는 광주에 내린 폭우로 생활하수 3만8천t이 팔당호로 유입된 적이 있으며, 2017년에는 같은 이유로 청주산업단지 폐수 4천t이 금강으로 흘러든 사례가 있다"며 "기후변화로 집중호우가 더욱 강하고 빈번하게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부는 하수처리시설 보강과 설계 기준 조정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