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신항 1-2단계 컨 부두 운영전략 세운다
상태바
인천신항 1-2단계 컨 부두 운영전략 세운다
인천항만공사 용역 착수… 자동화·스마트화 시스템 도입 등 추진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10.21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2025년 준공을 목표로 개발 중인 인천신항 1-2단계 컨테이너부두 사업 시행 및 운영 개선 방안 마련 용역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용역은 신규 공급 예정인 신항 1-2단계 ‘컨’터미널의 ▶자동화·스마트화 시스템 도입 방안 ▶평면 배치 계획 ▶부두 개장계획 등 신항 1-2단계 사업 계획을 비롯해 신항 개발에 따른 남항 ‘컨’부두의 중장기 운영 방안과 신항 1-3단계 최적 공급계획 등 인천항 중장기 ‘컨’부두 운영체계 개편 방안이 과업으로 포함됐다.

IPA는 해당 용역을 진행하면서 해양수산부 주관으로 협의체를 구성해 각계 이해관계자들의 의사를 적극 반영하고, 정기회의를 시행함으로써 인천항 중장기 발전계획에 대한 수용성을 높일 계획이다.

제3차 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2016년)에서 인천항의 2025년 ‘컨’ 물동량 목표는 293만TEU였으나 인천항은 2017년 305만TEU를 처리해 해당 목표를 조기 달성했다.

이같이 2015년 인천신항 1-1단계 컨테이너부두를 개장한 이후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수요를 감당하기 위한 하역 능력 확충이 절실한 실정이다. IPA는 부두운영인력과 일자리 수급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인천신항 1-2단계 ‘컨’부두를 길이 1천50m, 4천TEU급 이상 3개 선석을 갖춘 완전 무인자동화 스마트 항만으로 단계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IPA 관계자는 "선박 대형화 추세에 맞춰 인천신항 컨테이너부두 1-2단계를 차질 없이 개장함으로써 항만수요에 대응할 것"이라며 "인천항 컨테이너 기능 전면 재배치를 통해 인천항 물류 효율화에 박차를 가해 환황해권 중심 항만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