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항만 근로자 안전사고 위험수위
상태바
인천 항만 근로자 안전사고 위험수위
5년간 추락 등으로 재해 총 54명 노후시설 내구연한 기준 미비 탓
  • 박승준 기자
  • 승인 2020.10.2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인천항만에서 재해를 입은 노동자는 총 54명으로, 이 중 3명은 사망하는 등 인천항만의 안전성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2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맹성규(민·인천 남동갑)의원이 각 항만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항만노동자 업무상 재해 현황 및 컨테이너터미널 크레인 운용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부터 올해 2분기까지 업무상 재해를 입은 노동자는 223명으로 연평균 40여 명에 달했다.

사고 유형을 살펴보면 추락·낙하(26.5%)와 접촉·충돌(26.5%)이 각 59명으로 가장 높은 빈도를 보였다. 두 개 유형이 전체 사고의 절반(53.0%) 이상을 차지했다.

특히 인천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는 총 3건으로 2015년 4월 인천항 선석에서 한국인 선장의 낙상사고가, 2018년 10월에는 강풍으로 인해 컨테이너가 낙하해 차량 3대 및 인원 1명을 덮치는 사고가 각각 발생했다. 올해 6월에도 5만t급 외측 갑문에서 작업 중이던 인부가 추락해 사망했다.

맹 의원은 이 같은 항만노동자의 재해 현황을 살펴보고 항만 노후 장비 내구연한의 법적 기준을 지적했다. 항만에는 노후 장비들이 많고, 안전사고로 이어지고 있지만 주요 장비의 내구연한에 대한 법적 기준은 미비하기 때문이다.

맹성규 의원은 "해수부가 지난 3월 ‘항만물류 안전사고 예방 종합대책’을 발표했지만 현장에서는 이러한 안전조치들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대책이 현장에 제대로 적용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인천항만공사(IPA)는 6월 사고 이후 자체 안전사고 예방 종합추진계획을 발표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IPA 관계자는 "드론을 활용한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협력사들과 협조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소규모 작업장에도 안전관리자를 배치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