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생활문화 확산’ 노력 앞장 수원, 제1회 환경교육도시로 지정
상태바
‘친환경 생활문화 확산’ 노력 앞장 수원, 제1회 환경교육도시로 지정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10.22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환경부로부터 환경교육도시로 지정됐다.

시는 지난 20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장관실에서 제1회 환경교육도시로 지정돼 지정서 및 현판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환경교육도시는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친환경 생활문화를 확산하고자 노력하는 지방자치단체를 지정하는 것으로 수원시와 충청남도, 부산시, 성남시가 선정됐다.

시는 전국 최초로 환경교육시범도시를 선언(2014년 11월)하고 찾아가는 이동 환경교실을 운영(2018년부터)한 것은 물론 환경교육시설도 4곳으로 전국 최다로 앞서 가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또 환경교육 민·관·학 참여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시민 참여를 이끌어 낸 점도 높게 평가됐다. 특히 자연순환체험관, 유아숲체험원, 광교물홍보관, 광교산, 칠보산 등 지역 46개소에서 다양한 환경교육 프로그램 123개를 운영하며 환경교육을 일상화시켰다는 점도 강점으로 부각됐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