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돌아와 복수했다
상태바
김연경 돌아와 복수했다
V리그 복귀전서 서브에이스 네 개 포함 25득점
흥국생명, GS칼텍스 꺾고 컵대회 결승전 설욕
  • 연합
  • 승인 2020.10.22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의 김연경이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V리그 GS칼텍스와의 경기 2세트에 공격을 펼치고 있다. 김연경은 V리그 복귀 첫 경기에서 서브에이스 네 개를 기록하는 등 건재함을 과시했다. /연합뉴스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의 김연경이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V리그 GS칼텍스와의 경기 2세트에 공격을 펼치고 있다. 김연경은 V리그 복귀 첫 경기에서 서브에이스 네 개를 기록하는 등 건재함을 과시했다. /연합뉴스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이 GS칼텍스를 만나 한국배구연맹(KOVO)컵 결승전 패배를 설욕했다.

흥국생명은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9-27 30-28 26-28 25-17)로 승리했다. 11년 만에 V리그에 돌아온 김연경은 서브에이스 4개 포함 25득점, 공격성공률 42.55%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흥국생명은 새 시즌을 앞두고 세계 최강 공격수 김연경,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을 영입하며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하지만 V리그 전초전인 KOVO컵 결승에서 선수들 간 호흡 문제로 GS칼텍스에 일격을 당해 우승을 놓쳤다.

이날 경기 초반에도 팀워크가 살아나지 않다가 승부처에서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2세트부터 본격적으로 활약한 김연경은 27-28 듀스에서 리시브를 받은 뒤 대각 공격을 성공해 다시 듀스를 만들었다. 29-28에선 메레타 러츠의 스파이크를 받아내 상대 팀 공격 범실을 유도했다. 3세트 역전을 허용한 흥국생명은 4세트 20-16에서 김연경이 서브에이스로 분위기를 가져온 뒤 22-16에서 서브에이스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남자부 인천 대한항공도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3 20-25 25-20 25-22)로 승리해 2연승을 달렸다. 정지석이 서브에이스 5개 포함 18득점, 안드레스 비예나가 13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