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끓이려다 화상 입은 화재 형제 중 동생 끝내 숨져
상태바
라면 끓이려다 화상 입은 화재 형제 중 동생 끝내 숨져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0.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호자가 집을 비운 사이 발생한 화재로 중상을 입은 인천시 미추홀구 형제 중 동생이 화재 발생 한 달여 만에 사망했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의 한 화상 전문병원 일반병실에서 치료를 받던 A(10)군의 동생 B(8)군이 갑자기 상태가 악화돼 중환자실에 옮겨졌으나 이날 오후 3시 45분께 숨졌다.

B군은 지난 20일 오후부터 호흡곤란 및 구토 증세 등을 보여 상태가 악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병원 측은 이날 오전 B군을 중환자실로 옮겨 기관 내 삽관을 시도했으나 2시간 넘는 심폐소생술(CPR) 끝에 산소포화도가 떨어지며 끝내 숨졌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화상 정도가 심각해 계속 치료를 받고 있었으나 상태가 갑자기 악화됐다고 들었다"며 "병원 측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전신에 1도 화상을 입은 B군은 지난달 형과 함께 의식을 되찾아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형 A군은 온몸에 심한 3도 화상을 입어 두 차례 피부이식 수술을 받았으며, 휴대전화로 원격수업을 가끔 들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군 형제는 지난달 14일 오전 11시 10분께 미추홀구의 4층짜리 빌라 2층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화재로 중화상을 입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