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캠핑장 안전관리 하는 둥 마는 둥
상태바
인천 캠핑장 안전관리 하는 둥 마는 둥
관할기관 7곳 모두 ‘주의·권고’ 전기·가스 등 곳곳 사고발생 우려 위반사항 알고도 후속 조치 안해
  • 홍봄 기자
  • 승인 2020.10.22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송도국제캠핑장을 찾은 한 가족이 카라반 옆에 설치된 평상에 앉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송도국제캠핑장을 찾은 한 가족이 카라반 옆에 설치된 평상에 앉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 기호일보 DB

코로나19 장기화로 야외 활동에 나서는 시민들이 늘고 있지만 인천지역 캠핑장의 안전관리는 소홀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역 내 7곳의 캠핑장(야영장)을 표본으로 지난 5일부터 16일까지 안전감찰을 실시한 결과, 관리 책임이 있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중구·남동구·계양구·서구·강화군·옹진군 등 7개 기관 전체에 ‘주의’ 또는 ‘권고’ 조치가 내려졌다.

최근 전기·가스 등 인화성 시설을 갖춘 글램핑이나 카라반(트레일러)이 크게 증가하면서 사고 발생 우려가 높아졌지만 관리기관의 정기 안전점검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

중구 등 5곳의 관리기관은 야영장업자가 매월 실시해야 하는 안전점검을 하지 않거나 결과를 제출하지 않아도 행정처분을 하지 않고 방치했다. 영종도의 한 캠핑장에서는 등록된 규모를 초과해 카라반 1대를 설치·운영하는 등 경제청의 관리 소홀이 지적됐다.

안전점검 후 후속 조치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남동구는 안전점검에서 위반사항을 지적해 놓고도 시정 여부를 확인하지 않았고, 옹진군은 담당자가 현장에서 확인만 하는 등 형식적인 안전점검이 이뤄졌다.

아울러 밀폐된 야영용 천막에서 전기장판·전기밥솥·온열기를 사용했을 때 제한 범위를 초과하는 곳과 가스시설을 외부에 노출된 상태로 2개 이상의 가스통·전선에 인접 설치한 곳도 있었다.

시는 관리기관과 사업자에 지적사항을 통보하고 조치 결과를 요구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