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문화도시 조성 위한 협약기관 실무작업 착수
상태바
군포시, 문화도시 조성 위한 협약기관 실무작업 착수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10.2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도시 조성을 추진하고 있는 군포시가 협약기관들과 실무 작업에 착수했다.

시는 지난 21일 군포의왕교육지원청 등 9개 협약기관과 실무회의를 열어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효율적 업무 등을 논의했다. 또한 10개 기관 실무추진단을 올해 안에 발족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기관별 사업을 공유하고, 협업 사업 도출을 위한 실무 차원의 다양한 방법과 법정문화도시 지정 추진 방안 등도 다뤘다.

시 관계자는 "관내 기관들의 문화 콘텐츠를 공유하고 협업이 가능한 사업들을 발굴하는 한편, 기관 간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방법 등을 실무 차원에서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시는 2022년 법정문화도시의 예비도시 지정을 위한 작업도 본격화했다. 예비도시로 지정될 경우 1년 동안의 활동을 거쳐 문화도시 본도시 심사를 받게 되며, 본도시로 지정되면 5년간 최대 100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앞서 시는 7월 30일 군포의왕교육지원청 등 9개 공공기관과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자세한 사항은 시 문화체육과(☎031-390-0747)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