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 여주·이천지사, 농지은행사업 초과 달성 쾌거
상태바
한국농어촌공사 여주·이천지사, 농지은행사업 초과 달성 쾌거
  • 안기주 기자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 여주·이천지사는 2020년도 농지은행사업의 선제적 사업추진을 통해 전국 93개 지사중 최대인 420억 원(목표 대비 125%)을 조기 집행함으로써, 농업인의 소득증대를 통해 농업·농촌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가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고령·질병 등으로 은퇴하거나 이농·전업하는 농업인, 또는 비농업인의 농지를 매입하는 공공임대용 농지매입사업을 통해 279억 원(102명, 60ha)을 청년창업농·2030세대에 임대(60명, 평균 1ha) 지원했으며, 매입단가 인상 및 비농업인 소유농지(상속 및 8년 자경 후 이농) 매입 등 제도개선으로 사업제약 요인 해소를 통한 사업 활성화에 기여했다.

또한, 부채·자연재해 등으로 경영위기에 처한 농가의 농지를 매입하는 경영회생지원사업은 79억 원(15개 농가)을 지원해 최장 10년간(최초 7년, 연장 3년) 임대하고, 환매권을 보장해 경영정상화를 유도했다.

65세 이상의 고령농업인이 소유한 농지를 담보로 매월 연금 수급을 통해 고령 농업인의 안정적인 노후생활에 일조하고 있는 농지연금사업은 50억 원(신규 70명, 현재 수급자 348명)을 지원했다. 

청년창업농, 후계농업인, 2030 등 미래세대의 경영 규모확대를 통해 안정적인 농촌정착을 지원하는 농지규모화사업에 6억 원(13명), 과원규모화사업에 5억 원(6명)을 집행했으며, 경영이양 직불 2억 원(신규 7명, 4ha), 임대수탁사업 131ha(258명)를지원했다.

박현철 지사장은 "올해도 농지은행사업의 확대 시행으로 초고령 사회로 진입한 농촌의 인구감소와 공동화에 적극 대응하고, 코로나19와 태풍, 연이은 장마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청년창업농·2030세대 등 미래농업인력의 안정적인 농촌 조기정착을 지원함으로써 농촌경제에 활성화에 활력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여주이천지사는 올해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2021년도 사업물량 조기 확보를 위해 차별화된 맞춤형 홍보 등 찾아가는 고객서비스를 통해 농지은행사업이 농가소득 향상과 농업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농촌사회를 지탱하는 버팀목 역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문의 사항은 여주·이천지사(능서면 양화로 816)로 방문하시거나 전화(☎031-887-7500∼7503, 7545)를 통하여 자세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