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의원, 조국 직위해제 이후에도 급여 계속 수령
상태바
배준영 의원, 조국 직위해제 이후에도 급여 계속 수령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배준영(인천중·강화·옹진)의원은 2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올해 초 서울대 교수직에서 직위해제된 이후에도 줄곧 급여를 받아왔다고 지적했다.

배 의원이 서울대에서 제출받은 ‘직위해제 교수 급여 지급현황’ 자료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지난 1월 29일 직위해제된 이후 이달까지 9개월간 2천880만 원의 급여를 받았다.

월평균 320만 원에 해당한다.

서울대는 올해 초 조 전 장관이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되자 직위해제했다.

배 의원은 "5년간 15명의 직위해제 교수에게 7억여 원의 급여가 지급됐다"면서 "한 교수 사례를 보면 직위해제 상태에서 53개월간 급여를 받은 경우도 있는데 이는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규정에 따라 직위해제 초기 3개월간 50%, 이후 월 30%씩 급여를 지급하고 있다"면서 "규정이 합리적인지, 고칠 수 있는지 다시 한 번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