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시군 가족정책, 성평등과 지역사회에 기반해야
상태바
경기도 시군 가족정책, 성평등과 지역사회에 기반해야
  • 임하연 기자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시·군의 가족정책이 성평등에 기반한 가족정책 추진 및 지역사회에 기반한 가족지원 네트워크 구축으로의 추진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은 정부의 가족정책 흐름을 중심으로 도내 기초지자체 가족정책을 분석한 ‘기조자치단체의 가족방향과 전략’ 정책보고서를 22일 발간했다.

보고서는 최근 변화된 가족정책 이슈를 통해 도내 31개 시·군의 가족정책 내용을 살펴보고, 향후 지역 중심의 가족정책이 지향해야 할 방향을 모색했다.

연구에서는 가족정책에 대한 요구, 가족정책의 문제점 개선 등을 중심으로 9가지의 점검요소 도출해 이를 기반으로 31개 시·군의 ‘건강가정기본계획 2020 시행계획’과 민선7기 공약사업 중 가족정책 관련 분야를 집중 분석했다.

분석 결과, 보편적 가족정책 관련 사업이 총 283개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가족 돌봄 사회화 사업이 243개, 다양한 가족을 위한 사업 192개, 일· 가정양립사업이 157개 순으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부분의 지역에서 다함께 돌봄 사업, 마을 초등 돌봄 확대, 학교 내 초등 돌봄 확대 등 돌봄 사업을 확대·강화하는 추세인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가장 부족한 사업은 가족서비스 전달체계의 활성화 사업이었고, 향후 주안점을 두고 강화해 나가야 할 사업은 성평등에 기반한 가족정책 추진, 지역사회에 기반한 가족지원 네트워크 구축으로 확인됐다.

보고서는 향후 기초자치단체의 가족정책이 가야할 방향으로 ▶가족정책 핵심 영역인 일· 가정 양립지원 내용 및 대상 확대 ▶가족돌봄의 사회화 확대 : 성평등 실현과 공동체 구축 ▶정책적 대상이 되는 가족의 개념과 범위에 대한 입장 점검 ▶‘다양한 가족지원’에서 ‘가족다양성 포용’으로의 정책적 전환 지역특성과 욕구 수렴에 근거한 사업기획과 운영 차별화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