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최초 시리즈 이번에는 안타 득점
상태바
최지만 최초 시리즈 이번에는 안타 득점
탬파베이, 월드시리즈 1승1패
  • 연합
  • 승인 2020.10.23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22일(한국시간)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2차전 6회 안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한국인 타자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WS)에 출전해 첫 안타와 득점 2개를 기록했다. 최지만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WS(7전4승제) 2차전에 4번타자 1루수로 나서 3타수 1안타를 치고 두 차례 홈을 밟았다. 탬파베이는 다저스의 추격을 막고 6-4로 이겨 전날 패배(3-8)를 설욕했다. 시리즈 전적 1승1패를 기록한 양팀은 24일 3차전을 치른다.

왼손 타자 최지만은 전날 1차전에서 기록상으로만 출전했을 뿐 WS 경기를 뛰진 못했다. 이날은 다저스 우완 선발 투수 토니 곤솔린을 맞아 선발 출전의 기회를 잡았다.

1회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최지만은 1-0으로 앞선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2루수 땅볼로 1루를 밟았다. 선행 주자가 2루에서 잡힌 사이 1루에서 살았다. 마누엘 마르고트의 안타 때 2루에 간 최지만은 조이 웬들의 우중간 2루타로 마르고트와 함께 득점해 점수를 3-0으로 벌렸다.

최지만은 5-2로 쫓긴 6회 추가점의 포문을 열었다. 선두 타자로 나와 다저스 우완 구원 조 켈리의 낮은 싱커를 잡아당겨 한국인 타자로 WS 첫 안타를 장식했다. 곧이어 터진 마르고트의 좌전 안타로 3루에 안착한 최지만은 웬들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때 두 번째 득점을 올렸다. 이 득점이 팀 승리에 결정적이었다.

탬파베이는 올해 가을야구에서 1할대 초반의 타율로 부진하던 브랜던 로가 살아나면서 승기를 잡았다. 2번타자 2루수로 출전한 로는 1회 기선을 제압하는 좌중월 솔로 아치를 그리더니 3-0으로 앞선 5회 직선타로 2점 홈런을 터뜨렸다. 6번타자 3루수 웬들이 3타점을 보태는 등 두 선수가 타점을 쌍끌이했다.

다저스는 3-6으로 뒤진 8회말 코리 시거의 솔로 홈런으로 4-6으로 따라붙고 저스틴 터너의 2루타로 기회를 이어갔지만 세 타자가 연속 진루타 없이 물러나 마지막 찬스를 놓쳤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