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자-백신 인과관계 낮고 제품도 이상무
상태바
사망자-백신 인과관계 낮고 제품도 이상무
정은경, 野의원 잇따른 지적에 "예방접종 중단 없다" 못 박아 백신 자체 문제 가능성 ‘일축’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10.23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 인플루엔자(독감)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사례가 잇따르는 것과 관련, 예방접종을 중단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구체적인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정 청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백신의 안전성이 규명될 때까지 접종을 중단해야 한다’는 요지의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의 지적에 대해 "현재까지 사망자 보고가 늘기는 했지만 ‘예방접종으로 인한 사망’이라는 직접적 연관성은 낮다는 것이 피해조사반의 의견"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이어 "사망자와 백신의 인과관계는 사망원인과 그 내용을 바탕으로 전문적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청장은 ‘사망자들이 맞았던 백신이라도 접종 중단을 고려해야 한다’는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도 "그 부분도 검토했으나, 아직은 중단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저희와 전문가의 판단이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망사례에 대해서는 최대한 접종과 문제가 없는지 모니터링하고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겠다고 판단되면 신속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까지 사망자들이 접종한 백신은 5개 회사가 제조한 것이고, 모두 로트번호가 다 달라서 한 회사나 제조번호가 일관되게 이상반응을 일으키지는 않았다"며 백신 자체의 문제 가능성에 대해서도 일축했다. 이어 "제품이나 제품 독성 문제로 인한 사망은 아닌 것으로 전문가도 판단한다"며 "같은 의료기관에서 같은 날 접종받은 분들도 전화로 조사했지만, 중증 이상반응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현재 독감 백신은 계란 유정란 배양과 세포배양, 두 가지 방식으로 생산되는데 지금 사망자는 두 가지 방식의 백신에서 다 보고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