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 찾은 문 대통령 ‘스마트시티 사업’ 10조 투자 천명
상태바
인천 송도 찾은 문 대통령 ‘스마트시티 사업’ 10조 투자 천명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서 "2025년까지 15만 개 이상 일자리 창출"
공공인프라 디지털화·레벨 4단계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 등 청사진 제시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10.23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송도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를 방문해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를 주재하고 한국판 뉴딜의 대표과제로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자율협력주행체계(C-ITS) 장비를 개발하는 디지털 SOC 중소기업인 카네비컴을 방문, 생산라인을 시찰하고 자율협력주행의 핵심부품인 라이다(LiDAR) 시연 및 연구개발 현장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보고대회에서 "스마트시티는 피할 수 없는 도시의 미래"라며 "이제 한국판 뉴딜로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 국가로 나아가고자 한다"며 "성공적으로 실증된 스마트 기술을 앞으로 신도시 건설에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부는 디지털과 그린을 결합한 ‘한국판 뉴딜’의 핵심 사업으로 ‘스마트시티’ 건설에 속도를 낼 것"이라며 "스마트시티의 선구 도시 송도에서 스마트시티를 먼저 경험하며 세계에서 한발 앞서 ‘스마트시티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송도는 우리나라 최초로 스마트시티가 시작된 곳이며 끊임없는 실험과 진화가 거듭된 혁신 도시"라고 평가한 뒤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스마트시티의 성공적 모범을 만들어 온 인천 시민, 박남춘 시장을 비롯해 인천시와 기업 관계자들께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은 2025년 8천200억 달러로 연평균 14% 이상 성장할 전망이며, 우리의 새로운 경제성장 동력으로도 손색이 없다"며 "정부는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 원을 투자하고, 15만 개 이상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스마트시티를 전국적으로 더 빠르게 실현하겠다"며 "올해 말까지 데이터 통합플랫폼 보급을 전국 108개 지자체로 확대하고 전 국민의 60%가 스마트시티를 체감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도로, 철도 등 공공 인프라를 디지털화하겠다"며 사물인터넷 센서 부착을 통한 공공 인프라 관리, 2022년 로봇·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시범도시 조성 및 2025년 100개 스마트 물류센터 마련, 2027년 레벨 4단계 완전 자율주행 세계 최초 상용화 등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아울러 "지자체 및 기업과 협력해 국가 스마트시티 역량을 확대할 것"이라며 "스마트시티 산업 생태계를 육성하고,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 주변 지역으로 스마트 기능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