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아암물류2단지 ‘e-커머스 클러스터’ 2023년 본격 시동
상태바
인천항 아암물류2단지 ‘e-커머스 클러스터’ 2023년 본격 시동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10.23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이 대한민국 전자상거래 산업 경쟁력 강화에 앞장선다.

인천항만공사(IPA)는 국내 수출입 전자상거래 기업 집적과 산업 육성을 위해 조성된 인천항 아암물류2단지 e-커머스 클러스터를 2023년 상반기부터 본격 운영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인천항 e-커머스 클러스터는 인천항의 지리적 이점과 물류 인프라를 활용해 인천항을 전자상거래 특화 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해 시작된 사업이다.

아암물류2단지는 지난 6월과 8월 관세청과 해양수산부로부터 각각 종합보세구역과 전자상거래 특화구역으로 지정받았다. 종합보세구역은 단일 항만구역으로 전국 최초이며, 전자상거래 특화구역은 올해 3월 도입된 제도로 인천항의 콜드체인 특화구역에 이어 전국 두 번째다. IPA는 9월 전자상거래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대한 민간제안사업 기업을 모집해 현재 입주 자격과 사업 모델 적정성 등을 검토 중이다.

IPA는 최근 4년간 인천항의 전자상거래 화물 연평균 금액 23%, 중량 28.2% 증가에 맞춰 아암물류2단지 57만㎡ 공급과 전자상거래 입주기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총 400억 원의 사업비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 추진과제로도 선정돼 IPA의 내년 중점사업으로 진행된다.

지원시설로는 입주기업의 신속한 통관 지원을 위해 총 사업비 1천136억 원을 들여 현재 인천항에 산재한 세관검사장(5개) 및 컨테이너 검색기(3기)를 통합, 최신식 장비를 갖춘 전국 최대 규모의 세관 통합검사장이 건립된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