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 축성 이끈 번암 채제공, 수원에 돌아오다
상태바
수원화성 축성 이끈 번암 채제공, 수원에 돌아오다
‘탄생 300주년’ 맞아… 후손들, 초상화 등 유물 1854점 박물관에 기증
  • 김강우 기자
  • 승인 2020.10.2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후 수원화성박물관에서 열린 ‘번암 채제공 후손 소장유물 기증식’에서 염태영 수원시장과 관계자들이 기증유물을 함께 둘러보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시는 정조대왕의 총애를 받으며 수원화성 축성 당시 총리대신으로 활약한 번암(樊巖) 채제공(蔡濟恭, 1720~1799)의 초상화 등 유물 1천854점이 수원화성박물관에 기증됐다고 22일 밝혔다.

1년간 유물 조사 및 기증 관련 절차 등의 협의를 진행해 지난 6월 유물의 운송까지 마치고 이날 수원화성박물관에서 염태영 수원시장과 채제공의 유물을 보관해 온 6대손 채하석(61)씨가 참석한 가운데 기증식을 가졌다.

채제공은 정조대왕 시대의 명재상으로 조선의 중흥을 위한 정조대왕의 개혁정책을 실현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하며 신임을 한몸에 받은 인물이다.

그는 특히 수원과 인연이 깊었다. 1793년 초대 화성(수원) 유수로 임명받아 수원으로 이주했으며, 수원화성 축성과 ‘정조대왕능행차’의 모티브가 된 을묘년 원행(1795) 당시 총리대신으로 행렬을 이끌기도 했다.

조상의 유물을 소중히 보관해 온 채제공의 후손들은 번암 탄생 300주년을 맞아 보물로 지정된 초상화 등 1천854점에 달하는 유물의 기증을 추진, 지난해 7월 수원화성박물관에 기증 의사를 전달했다.

수원화성박물관이 기증받은 대표적 유물로는 보물 제1477-2호로 지정된 ‘채제공 초상 금관조복본(蔡濟恭 肖像 金冠朝服本)’과 보물 제1477-3호인 ‘채제공 초상 흑단령포본(蔡濟恭 肖像 黑團領袍本)’이 꼽힌다.

금관조복본은 머리에 금관을 쓰고 붉은색 조복(조정에 갈 때 입는 예복) 차림으로 의자에 앉은 전신의좌상(全身椅坐像)으로, 채제공 65세 때의 화려하고 장엄한 모습이 드러난다.

사대부 초상화 중에서도 금관조복본은 매우 희귀하며, 전신의좌상으로 그려진 것은 현재 이 초상이 유일하다.

흑단령포본은 오사모에 흑단령포(黑團領袍)를 입고 가볍게 공수(拱手) 자세를 취한 채제공 72세 때의 모습이 그려진 전신의좌상이다. 금관조복본과 함께 담아 보관하던 초상화 보관함과 보자기도 남아 있어 일괄 보물로 지정됐다.

또 회화유물, 채제공 신주와 신주독(神主)을 포함한 민속유물, 정조가 친히 짓고 글씨를 쓴 번암시문고(樊巖詩文稿) 현판, 채제공의 종조부인 채팽윤(蔡彭胤) 응제시첩(應製詩帖)을 비롯한 고서 유물, 평강채씨 가문 관련 고문서 등도 함께 기증됐다.

수원화성박물관은 기증받은 유물을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보존·관리하고, 이를 활용한 학술 연구는 물론 향후 특별기획전시 등을 마련해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