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신건강에 악영향 … 경기도민 셋 중 한 명 즉각 도움 필요한 상태
상태바
코로나19, 정신건강에 악영향 … 경기도민 셋 중 한 명 즉각 도움 필요한 상태
  • 김영호 기자
  • 승인 2020.10.23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경기도 제공
사진 = 경기도 제공

경기도민 3명 중 1명가량은 코로나19로 인해 받은 스트레스 정도가 심해 즉각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과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이 지난 5일부터 13일까지 도내 성인 남녀 2천54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제3차 경기도 코로나19 위험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3.8%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스트레스를 유발한 집단감염 사례 항목에서는 ‘사랑제일교회 관련 집단감염’과 ‘8·15 광화문 집회 관련 집단감염’이 각각 31.4%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코로나19 트라우마 스트레스 정도 질문에서는 전체의 31.0%가 ‘즉각 도움이 필요한 고도의 스트레스 상태’에 해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차 조사였던 5월의 19.3%와 비교하면 11.7%p 증가한 것으로, 연구진은 심리방역이 시급하다고 평가했다.

정신건강 악화 요인에 대해서는 ‘일상 자유의 제한’(67.5%)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고 걷기 등 신체활동 감소(54.3%), 중요한 일정(결혼식, 시험, 취업)의 변경·취소(46.7%)가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사태가 삶의 질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느냐는 질문에는 73.7%가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특히 ‘전적으로 악영향(7~10점)’을 미치고 있다고 응답한 경우는 2030세대가 77.4%, 4050세대가 72.4%, 60세 이상이 69.8%로 낮은 연령층이 더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었다.

감염병 대응 과정에서 공익과 인권 보호에 대한 생각을 물어본 결과, ‘방역대책이 강화돼야 할 때라면 인권 보호는 후순위로 미뤄 둬야 한다’는 질문에 동의하는 비율(매우+약간)이 73.8%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인권침해 소지가 있는 무리한 방역대책이 결과적으로 사회불안을 증폭시키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그렇다 50.9%, 아니다 49.1%로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이희영 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장은 "3차에 걸친 조사 결과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국민들이 지쳐가고, 사회적 연대도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실질적 방역 대응과 더불어 사회적 연대를 강화할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호 기자 ky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