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당 1.13골·3경기 연속골·평점 7.5 ‘손흥민 킬러 본능’
상태바
경기당 1.13골·3경기 연속골·평점 7.5 ‘손흥민 킬러 본능’
  • 연합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의 무서운 ‘킬러 본능’이 시즌 초반부터 빛을 발하고 있다.  

 이번 시즌 선발로만 8골을 터트렸던 손흥민은 이번에는 첫 후반 교체출전에서 시즌 9호골을 작성하며 ‘전천후 골잡이’로 이름을 드높였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오스트리아)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에서 2-0으로 앞서던 후반 17분 개러스 베일 대신 교체로 투입됐다.

 손흥민이 이번 시즌 벤치에서 대기하다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은 것은 처음이다.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와 유로파리그 예선을 동시에 치르는 ‘지옥 일정’에도 매서운 발끝 감각을 잃지 않은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나선 지 22분 만에 골맛을 봤다.

 손흥민은 후반 39분 ‘이적생’ 카를루스 비니시우스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헤딩으로 찔러준 패스를 받아 LASK의 최종수비를 무력화하는 침투를 펼친 뒤 골키퍼와 1대 1 상황에서 정확한 왼발 슛으로 3-0 쐐기골을 꽂았다.

 이번 득점으로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5경기(7골)와 유로파리그 3경기(2골)를 합쳐 8경기에서 9골을 쌓았다. 

 경기당 득점만 따지만 1.13골이다. 말 그대로 매 경기 득점포나 다름없다. 손흥민이 출전한 9경기에서 득점하지 못한 경기는 3경기뿐이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전반에 4골, 후반에 5골을 터트렸다. 

 지난 19일 웨스트햄전에서 킥오프 45초 만에 득점에 성공, 이번 시즌 가장 이른 시간에 골맛을 보더니 이날 LASK를 상대로는 후반 39분에 쐐기골을 넣어 이번 시즌 가장 늦은 시간 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와 5라운드 연속 득점에 이어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1차전까지 득점포를 가동하며 3경기 연속골의 기쁨도 맛봤다. 손흥민의 특유의 ‘몰아치기’가 이번 시즌에도 이어지는 분위기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득점 행보’만 따지면 2016-2017시즌 작성한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21골) 달성도 무난할 전망이다.

 손흥민은 2016-2017시즌 47경기(정규리그 34경기 14골·FA컵 5경기 6골·UEFA 대항전 8경기 1골)에서 21골(경기당 평균 0.45골)을 터트렸다. 특히 정규리그 14골은 자신의 프리미어리그 역대 한 시즌 최다골이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5경기 만에 7골을 폭발하며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의 절반을 채웠고, 유로파리그 무대에서 2골을 작성하며 총 8경기에서 9골을 쏟아내 단숨에 두 자릿수 득점을 눈앞에 뒀다.

 더불어 손흥민은 이번 시즌 치른 8경기에서 2경기나 멀티골을 장식하는 기쁨도 맛봤다.

 지난 9월 21일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무려 4골을 쏟아내며 아시아 선수로는 프리미어리그 한 경기 역대 최다 득점을 기록한 손흥민은 지난 5일 ‘강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상대로 2골을 폭발하며 시즌 두 번째 멀티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맨유전 득점으로 자신의 유럽 빅리그(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이탈리아 세리에A·독일 분데스리가) 통산 100골을 채웠다. 

 개인 통산 299경기 만에 빅리그 100호골을 채운 손흥민은 ‘한국 축구의 레전드’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의 기록(98골)을 뛰어넘는 영광을 맛보기도 했다.

 손흥민의 LASK전 득점에 후스코어드닷컴은 평점 7.5를 줬다. 

 벤치에서 대기하다 28분만 소화한 손흥민은 후반전 교체를 들어간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평점이다. 선발로 나선 선수들과 비교해도 팀내 5번째 평점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