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복지재단, 돌봄 공백의 해결 방안 찾는 토론회 개최
상태바
인천복지재단, 돌봄 공백의 해결 방안 찾는 토론회 개최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시대 화두로 떠오른 돌봄 공백의 해결 방안을 찾는 토론회가 열린다. 

25일 인천복지재단에 따르면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공동체 돌봄체계 구축 방안 모색’을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지역에서 해법을 찾다’ 세 번째 연속 토론회가 26일 열린다.

이날 토론회는 인천시민과 사회복지 분야 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한다. 토론회는 인천복지재단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인천복지재단 홈페이지(https://www.inwf.kr/)에서 확인 가능하다. 

토론회는 돌봄 현장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이병래 의원이 좌장을 맡는다. 발제는 전용호 인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맡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사회 돌봄의 현실과 과제’를 발표한다. 

전 교수는 장애인 거주시설·요양원 등 생활 시설에서 발생한 집단 확진 사례를 설명하고, 감염병 유행으로 돌봄 서비스가 필요하지만 받지 못하는 재가 서비스의 한계와 원인을 지적한다. 

이에 더해 직접 대면 서비스 강화와 다른 형태의 재가 서비스, 자기관리지원 프로그램 개발 등 비대면 시대 돌봄 공백을 채울 대안을 제안한다. 

발제문 발표 이후 ‘사회안전망 강화’를 주제로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진다. 토론은 김민석 인천시사회복지행정연구회 회장, 박영민 전 인천시지역아동센터총연합회 회장, 김세원 인천시노인종합복지관협회장, 손동훈 인천시장애인복지관협회장 등이 맡는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