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시청 본관에 인권상담실 개소
상태바
인천시,시청 본관에 인권상담실 개소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민 누구나 시 및 소속행정기관과 자치구, 출자·출연기관, 시비 지원 복지기관에서 업무를 보던 중 받은 인권침해나 차별행위에 대해 상담과 권리구제를 받을 수 있다.

25일 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인천시청 본관 1층에 인천시 인권상담실을 개소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박인서 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과 박경서 인권보호관의장, 윤대기 인권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인권침해 상담은 인천시청 1층 시민소통실 내 인권상담실에서 진행되며 법률과 여성·이주민·노동·장애인 분야 등 2인의 상임인권보호관과 6인의 비상임인권보호관이 상담을 진행한다. 

상담은 인권침해를 받거나 이러한 사실을 인지한 누구나 신고할 수 있다.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상담신청은 전화(☎032-440-4412~3)와 이메일(irights@korea.kr), 시 홈페이지(www.incheon.go.kr/종합민원/신고센터/인권침해구제) 등으로 가능하다. 상담은 사안에 대한 인권침해 여부 확인 후 인권침해구제제도 및 구제절차 안내 등으로 진행된다. 모든 상담 및 조사는 비밀이 보장된다.

박재성 시 협치인권담당관은 "인천시는 시민의 인권침해 사안의 구제활동뿐 아니라 사전예방을 위한 홍보와 교육을 통해 시민의 삶 곳곳에서 인권이 더해가도록 인권행정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