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부 ‘낙태죄 유지’ 입장 대해 절충안 마련 착수
상태바
민주당, 정부 ‘낙태죄 유지’ 입장 대해 절충안 마련 착수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의 ‘낙태죄 유지’ 입장에 대해 절충안 마련에 착수했다.

이달 초 정부가 발표한 형법·모자보건법 입법예고안은 임신 초기인 14주까지 낙태를 허용하고 임신 중기인 24주까지는 유전적 질환, 성범죄, 사회·경제적 사유 등이 있을 경우 낙태가 가능하도록 했다. 

그러나 형법상 처벌 조항은 그대로 둬 여성계의 강한 반발을 샀다.

이에 민주당은 헌법재판소가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린 형법상 낙태죄 처벌 조항은 삭제하되, 모자보건법에 최소한의 주수 제한을 담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주민 의원이 준비하는 개정안은 형법상 낙태죄는 모두 삭제하고, 모자보호법에는 임신주수 등 일정 수준의 기준을 담는 내용이다.

박 의원은 그동안 정부안이 낙태죄를 오히려 공고화할 수 있다며 낙태죄 비범죄화를 주장해왔다.

그러나 산모의 건강권, 태아의 생명권 차원에서 어느 정도 제한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박주민 의원실 관계자는 "전문가와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데 각양각색의 의견이 나와 기준을 정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정책위 관계자는 "조만간 발의되는 박주민 의원안을 정부안 등과 병합해서 심사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정부안에 맞대응하는 취지로 형법과 모자보건법에서 낙태죄를 완전히 폐지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발의했다. 

그러나 이 법안은 임신중단에 아무런 제한을 두지 않았다는 점에서 또 다른 비판을 받아왔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