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의료기기 개발 ‘연구하는 의사’들 소통의 장
상태바
신약·의료기기 개발 ‘연구하는 의사’들 소통의 장
인천경제청, 인하대병원 의사과학자 사업단과 바이오산업 사업화 간담회
  • 인치동 기자
  • 승인 2020.10.26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23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이원재 청장과 이돈행 인하대 의생명연구원장,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하대병원 혁신형 의사과학자(physician-scientist·환자를 치료하면서 과학자처럼 연구를 병행하는 의사) 공동연구사업단’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임상에서 도출되는 아이디어를 바이오산업과 관련해 실용화·사업화하기 위한 연구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간담회 후 의사과학자들은 송도국제도시에 입주한 올림푸스 한국의료트레이닝센터, 노터스, SCM 생명과학 등의 사업 현장을 찾아 지역사회 중심의 협력 연구에 대해서도 얘기를 나눴다.

인하대병원은 지난해 7월 인천·경기권역 대표로 선정돼 총 52억 원의 국·시비를 지원받아 혈관기능과 관련된 신약·치료기술 및 내시경 기반 의료기기 개발 등을 수행하고 있다.

한편, 인하대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가 공동투자 및 공동관리하는 것으로, 병원을 중심으로 신진 의사과학자를 양성하고 임상의·연구자 공동연구를 활성화, 연구개발 분야의 인적 자원 역량을 극대화하고 의료기술 혁신 역량을 강화하는 프로젝트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