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의회,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 촉구
상태바
오산시의회,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 촉구
  • 최승세 기자
  • 승인 2020.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의회가 26일 제25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는 한반도뿐 아니라 인류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계획을 규탄하고 이러한 계획의 중단을 촉구하는 한편, 정부가 단호하고 실효적인 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김영희 부의장이 결의문에서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 중단,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한 정확하고 투명한 정보공개, 국제원자력기구의 적극적인 개입, 한·중·일 등 관련 국가가 참여한 조사 기구를 통해 원전 오염수 처리 안전 검증을 통해 이뤄졌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