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경찰서, 어린이집에서 놀다 다친 5세 남아 숨져
상태바
인천 연수경찰서, 어린이집에서 놀다 다친 5세 남아 숨져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0.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조사 (PG) /사진 = 연합뉴스
경찰 조사 (PG) /사진 = 연합뉴스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놀던 5살 남자아이가 사망했다는 112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A(5)군의 부모가 지난 23일 오전 10시께 지역 내 한 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아들이 숨졌다며 112에 신고했다.

당시 A군 부모는 "아들이 어린이집에서 놀다가 다쳐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고 싶다"고 경찰에 요청한 것으로도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A군은 지난 21일 오전 11시30분께 인천시 연수구 연수동의 한 어린이집 놀이터에서 놀다가 다른 남자아이와 충돌한 후 넘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고로 A군이 머리 등을 크게 다쳤으며, 부모가 직접 병원으로 데려가 치료를 받았으나 이틀 만에 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군의 시신 부검을 의뢰했으며, 해당 어린이집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연수경찰서 관계자는 "확보된 CCTV 영상에는 두 아이가 밖에서 놀다가 서로 부딪히는 모습이 나온다"며 "학대 정황은 없었으나, 사고 전후로 어린이집 측 과실이 있었는지 추가로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