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국감 정치공세 장 아쉽지만 합리적 대안은 여야 막론 적극 수용
상태바
문 대통령,국감 정치공세 장 아쉽지만 합리적 대안은 여야 막론 적극 수용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와 관련해 "국정감사가 정치공세의 장이 된 점은 매우 아쉽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정부 정책에 대한 합리적 비판과 대안을 제시해준 부분에 대해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정부 정책에 대한 합리적 비판과 대안은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국감에서 제기된 합리적 지적과 대안을 적극적으로 정책에 참고하고 반영해 필요한 대책을 강구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번 국감에서 택배 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프리랜서 등 특수고용 노동자에 대한 지원을 제도화할 필요성에 공감대가 마련된 것은 무엇보다 큰 소득"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최근 사고가 급증한 전동 킥보드 관련 규범 마련과 함께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확대, 아동보호전문기관 증설 등 생활 안전 분야에서의 섬세한 지적도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에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제안을 잘 참고하겠다"며 "부동산 실거래 현황을 정확하게 반영하는 실거래가 통계로 부동산 정책의 토대가 되는 공공통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