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은퇴 선언… 내달 1일 축구인생 최종전
상태바
이동국 은퇴 선언… 내달 1일 축구인생 최종전
  • 연합
  • 승인 2020.10.27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K리그의 살아 있는 전설인 ‘라이언 킹’ 이동국(41·전북 현대)이 그라운드를 떠난다.

전북은 23년간 프로축구 선수로서의 활약을 마치고 제2의 인생을 선언한 이동국이 K리그 시즌 최종전이 열리는 11월 1일 선수로서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고 26일 알렸다. 구단 발표에 앞서 이날 자신의 SNS에 은퇴 결심을 밝혔던 이동국은 2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1998년 포항 스틸러스에서 프로에 데뷔한 이동국은 광주 상무, 성남 일화를 거쳐 전북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가면서 K리그 통산 547경기 228골 77도움을 기록했다. 228골은 K리그 통산 최다 골 기록이다.

2017년 K리그 최초 ‘70골-70도움 클럽’ 가입, 2019년 역시 처음으로 개인 통산 공격포인트 300개(223골 77도움)를 달성하는 등 그가 걸어온 길이 곧 한국 프로축구의 역사였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