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수처 출범’ 가속페달
상태바
민주당 ‘공수처 출범’ 가속페달
이낙연, 野후보 추천위원 언급 "출범 지연 악용, 좌시 않을 것" 임명 절차 등 신속 진행 밝혀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10.2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6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절차와 관련, 야당의 지연작전을 경계하며 강행 의지를 거듭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의 후보 추천위원을 거론하며 "혹시라도 출범을 가로막는 방편으로 악용하려 한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고 우리 당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확고한 입장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추천위가 구성되는 대로 임명 절차를 최대한 빨리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종민 최고위원도 회의에서 "11월 안에는 후보 추천이 마무리돼야 한다"면서 "출범 방해 행위가 재발하면 민주당은 공수처 출범을 위해 주저하지 않고 단호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주 이내로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를 소집해 회의를 열고 공수처 출범에 속도를 내자는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조속한 공수처 출범을 위해 만일의 경우에 대비한 법 개정까지 함께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의결정족수를 현행 ‘7명 중 6명’에서 ‘⅔ 이상’(5명) 또는 과반수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다만 이 경우 일방적 공수처장 선출이라는 비판 여론을 피하기 위해 대통령이 추천위의 공수처장 후보 2명 가운데 1명을 지명하기 전에 국민 배심원의 판단을 묻는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끊임없이 비토권을 행사하면 공수처장 임명이 결국 불가능해진다"라면서 "마냥 기다릴 수는 없고, 공수처법 개정 논의는 진행해 나갈 것이다. 국민의힘이 제출한 개정안도 있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