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공단소방서 소방관 3명 등 8명 양성 판정
상태바
인천지역, 공단소방서 소방관 3명 등 8명 양성 판정
  • 연합
  • 승인 2020.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공단소방서 소속 소방관 3명을 포함한 인천 거주자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연수구와 남동구에 각각 거주하는 A(29·남)씨와 B(28·남)씨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공단소방서 논현119안전센터 소속 소방관이다.

 이들은 전날 동료 소방관(40)이 확진된 뒤 검체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이들과 접촉한 공단소방서 고잔119안전센터 소속 소방관(28)도 양성이 나오면서 이곳 소방서 관련 확진자는 총 4명으로 늘었다.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를 하던 중 확진되는 사례도 이어졌다.

 중구에 사는 C(34·여)씨와 그의 1살 딸은 지난 22일 확진된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모 업체 근로자(35)의 가족이다.

 C씨 모녀는 1차 검체 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와 자가격리하던 중 발열과 인후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2사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미추홀구에 사는 46살 남성과 부평구에 사는 40살 남성은 지난 21일 발생한 확진자(인천 1011번)의 접촉자다. 

 이들은 자가격리를 하던 중 발열이나 인후통 등 증상이 나타나 전날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됐다.

 연수구에 사는 D(57)씨는 전날 경기 성남시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검체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이날 오전 현재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1천31명이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