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학교 치유텃밭 9곳 조성 농업체험 등 호응도 높아
상태바
광주시, 학교 치유텃밭 9곳 조성 농업체험 등 호응도 높아
  • 박청교 기자
  • 승인 2020.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추진하는 ‘학교 치유텃밭’ 사업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7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5월 관내 초·중·고 9개교에 치유텃밭을 조성하고 도시농업연구회원 2명을 학교별로 지정, 학생들이 농업체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학교 치유텃밭’은 학생들이 식물을 키우며 마음을 돌보는 사업으로 광주시가 경기도에 주민참여예산으로 제안해 선정됐으며 현재 도내 11개 시·군에서  실시하고 있다.

치유텃밭 강사들은 학생들과 감자, 고구마, 토마토와 도심에서는 접하기 힘든 벼를 심고 수확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코로나19로 등교 기간이 짧고 실내 생활에 지쳐있던 학생들은 치유텃밭에서 활동하며 신기하고 즐거운 반응을 보였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우울해져 있는 학생들이 학교 치유텃밭에서 농업을 접하고 정서를 가꿀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며 "내년에는 학교 치유텃밭 사업을 더 많은 학교로 확대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주=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