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재단, 수원준법지원센터 청소년에 스쿠버다이빙 진로교육
상태바
월드컵재단, 수원준법지원센터 청소년에 스쿠버다이빙 진로교육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10.28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월드컵재단)은 27일 수원준법지원센터 청소년을 대상으로 생활체육 진로교육을 실시했다.

수원준법지원센터 청소년 13명은 수원월드컵스포츠센터에서 진행된 진로교육에 참여, 오리엔테이션 및 잠수과학·수상환경 등 스쿠버다이빙의 기본 이론교육을 수강했다.

진로교육은 스쿠버다이빙 기본 자격증인 오픈워터 취득에 필요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12월까지 10주간 진행되며, 수료 후 심화과정 연계 및 국내외 취업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로 2년 차를 맞는 생활체육 진로교육은 수원준법지원센터 청소년의 건전한 성장 도모 및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월드컵재단과 수원준법지원센터 간 업무협약을 통해 추진됐다. 지난해 참여한 13명의 청소년들이 오픈워터 자격증 취득, 스쿠버다이빙 관련 직종에 취업하는 등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내응 월드컵재단 사무총장은 "진로교육을 통해 심신 건강 증진뿐 아니라 인생의 새로운 방향을 설정할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종목의 전문체육인 양성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월드컵재단은 스포츠·문화 활성화를 위해 유소년 축구꿈나무 체험 프로그램, 도내 소외계층 축구용품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