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에서 머리로 케인·손흥민 인증 골
상태바
머리에서 머리로 케인·손흥민 인증 골
토트넘이 번리 수비벽에 막힐 때 케인 헤딩 패스→손흥민 헤딩골
SON, 리그 시즌 8호골 단독 1위 역대 ‘합작골 순위’는 공동 2위로
  • 연합
  • 승인 2020.10.28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의 손흥민이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후반 31분, 케인의 해딩 패스를 받아 머리로 결승골을 넣은 뒤 골문을 주시하고 있다. 케인과 특급 케미를 발산 중인 손흥민은 EPL 시즌 득점 단독 1위, 역대 합작골 공동 2위다. /연합뉴스

‘머리’를 쓴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0-2021시즌 EPL 6라운드 후반 31분 ‘단짝’ 해리 케인의 헤딩 패스를 받아 골지역 왼쪽에서 헤딩 결승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득점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승리해 정규리그 5경기 연속 무패(3승2무)로 5위까지 올라섰다.

손흥민은 4경기 연속골(정규리그 3골·유로파리그 1골)이자 정규리그 8호골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7골)을 따돌려 EPL 득점 단독 1위로 도약했다. 또한 시즌 10호골(정규리그 8골·유로파리그 2골)을 채워 5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도 달성했다.

또한 케인과의 ‘특급 케미’로 통산 29골을 합작해 EPL 역대 합작골 순위에서 티에리 앙리-로베르 피레(아스널·29골), 다비드 실바-세르히오 아궤로(맨시티·29골)와 공동 2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원톱 스트라이커에 케인, 좌우 날개에 손흥민과 루카스 모라를 배치하는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이에 맞서 4-4-2 전술을 선택한 번리는 수비 상황에서 포백과 중원을 나란히 4명씩 두 줄로 배치하는 ‘블록 수비’를 펼쳤다. 토트넘 선수들의 공간 침투를 막으면서 역습으로 한 방을 노린 전략이었다.

번리의 ‘2열 수비 전술’이 먹혔는지, 토트넘은 전반전 65%의 골 점유율로 번리(35%)를 앞섰지만 슈팅에서는 3개(유효슈팅 0개)-5개(유효슈팅 2개)로 밀렸다.

후반 들어서도 토트넘의 무득점 레이스가 이어지던 와중에 번리의 ‘늪 축구’를 깬 것은 해결사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31분 에리크 라멜라의 오른쪽 코너킥을 케인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밀어주자 골지역 왼쪽에서 머리로 골을 쐈다. 조제 모리뉴 감독은 후반 추가 시간 손흥민을 교체아웃시키며 시간을 벌었고, 손흥민의 헤딩 득점은 결승골이 되면서 토트넘은 1-0 승리를 마무리했다.

EPL 사무국은 EPL 6라운드 경기 ‘킹 오브 더 매치(KOM:King Of The Match)’로 손흥민을 선정했다. KOM은 매 경기 양팀 통틀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온라인 팬 투표로 선정하는 상인데, 손흥민은 85.8%의 압도적인 득표율을 보였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손흥민에게 최고 평점인 8.17, 스포츠 전문 방송 스카이스포츠 역시 손흥민과 케인 모두 팀 내 최고 평점 8을 부여했다. 다만, 스카이스포츠 자체 ‘맨 오브 더 매치(최우수선수)’로는 케인을 꼽았다.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뒤 구단 트위터를 통해 공개된 영상 메시지에서 30일 열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그는 "월요일 밤 어려운 경기에서 이길 수 있어서 기쁘고 무엇보다 승점 3을 쌓아 행복하다"고 승리 소감을 전한 뒤 "이제 다음은 유로파리그다. 가자 스퍼스!"라고 말했다. 쾌조의 골 감각으로 5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