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 공무원, 군수 전원주택지 특혜 의혹제기 반박
상태바
인천 강화 공무원, 군수 전원주택지 특혜 의혹제기 반박
  • 김혁호 기자
  • 승인 2020.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강화군청 내 한 공무원이 최근 유천호 강화군수 소유 전원주택지 특혜의혹을 제기한 지역신문의 보도행태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강화군청 재무과 소속 B팀장은 27일 성명서를 통해 "A언론사 기자의 지속적인 취재요청에 관련 정보 제공 등 성실히 응했지만, ‘유천호군수 전원주택지 인근 군 예산 투입 의혹 관련 강화군의 설득력 없는 답변’이라는 제하의 왜곡된 보도로 사실을 호도했다"고 주장했다.

B팀장은 "주택지 인근 도로공사비는 포괄사업비를 재배정받아 적법하게 사용했음에도 ‘본예산 및 추경에 반영하지 않고 급박하게 사용한 것’처럼 보도한 것은 행정의 기본을 모르는 오보"라고 지적했다.

전원주택지 인근 도로확장 포장공사는 도로확장, 마을안길 선형개선, 곡각지(휘어진곳) 확장 등을 위해 추진해 온 ‘국공유지를 활용한 공공사업’의 일환으로, 군의 추진 건수는 200여 건에 이른다. 도로의 규모는 폭 1m, 길이 50m 면적 7평으로 포괄사업비 684만 원이 투입된 소규모 공사로 전원주택지와도 500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현재 마을주민들이 농로진입도로로 사용하고 있다.

허가시점도 진입로와 주택 1동을 제외한 전원주택 전체 허가는 민선6기 전임군수 유임 때 받은 것으로 모든 절차가 적법하게 진행됐다는 것이 강화군의 입장이다.

B팀장은 "민선 7기 들어 A언론사 기사는 223건, 정보공개는 119건에 이르면서 공무원들이 이에 대응하면서 많은 시간과 행정력을 낭비하고 있다"며 "A언론사는 성실하게 취재에 응한 공무원의 취지와 다른 왜곡 보도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