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초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 확대 운영키로
상태바
내년 초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 확대 운영키로
  • 임하연 기자
  • 승인 2020.10.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디지털성범죄 740여건을 적발하는 등 디지털성범죄가 심각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순늠 도 여성가족국장은 28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 상담, 디지털 기록 삭제 지원 등 디지털성범죄 피해지원 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도는 디지털성범죄 근절 방안 준비과정에서 제보 등 다양한 경로로 사건을 수집한 결과 범죄의 양상이 매우 다양해지고 일상 깊숙한 곳까지 침투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잘 알려진 인물들의 사진을 의도적으로 합성해 공유하는 등 피해자의 존엄을 훼손하는 성적 대상화와 희롱 행위가 마구잡이로 자행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성별과 여야 불문 전·현직 정치인과 유명인사, 그리고 그 가족까지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도가 확보한 물증에 따르면 해당 채팅방에서는 수간·수인물과 같이 비인격적인 콘텐츠와 아동 또는 교복 차림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하는 콘텐츠까지 짧은 기간 새 740여 건의 음란물 및 불법 성착취물이 공공연하게 유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해당 사례를 비롯해 지금까지 수집된 각종 증거들을 토대로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따라 도는 디지털성범죄 대응을 위해 지난 6월 ‘디지털성범죄 대응 추진단’ 발족에 이어 이달 26일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내 디지털성범죄 피해 지원관련 전담 조직 가동에 들어갔다.

전담조직은 초기상담 및 디지털 기록 삭제 지원, 유포 모니터링 등을 실시하고, 수사·법률·전문상담·긴급생활지원 등 관련 기관 및 자원과 피해자를 연계하는 역할을 수행하게된다.

도는 내년 초 전담조직을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센터 운영을 통해 인력 확대와 체계적인 시스템을 마련해 효과적으로 피해자 지원과 추가 피해예방을 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와함께 도는 12명의 도민을 선발해 도 디지털성범죄 대응감시단을 27일 발족했다. 

감시단은 역량강화 교육을 이수한 후 포털·SNS 상에서의 디지털성범죄 모니터링 활동에 착수할 계획이다.

디지털성범죄 피해 신고는 카카오채널(031cut) 및 이메일(031cut@gfwri.kr)로 연중 상시 가능하며, 전화상담(☎031-220-3970) 및 방문상담 접수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

이 국장은 "경기도는 성착취물의 확산을 차단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며 분별없이 자행되는 범죄행위를 위축시키는 데에 주어진 자원을 모두 동원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웃 2020-10-28 23:13:00
http://nkoreas1.cafe24.com/ - 강남왁싱
http://jwartgallery-a04.co.kr/ - 지웅아트갤러리
https://post.naver.com/881544iuy - 암보험비교
https://blog.naver.com/soje1234 - 차카
https://m.post.naver.com/bhjjljftr - 보험비교
https://www.왕카.com/ - 수원중고차
http://theziqua.cafe24.com/ - 원두커피 도매
http://jeilframe7.myhom.kr/ - 인천간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