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안산·시화스마트허브 스마트에너지플랫폼 사업자 현대일렉트릭 컨소시엄 선정
상태바
시흥시, 안산·시화스마트허브 스마트에너지플랫폼 사업자 현대일렉트릭 컨소시엄 선정
  • 이옥철 기자
  • 승인 2020.10.29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시는 국내 최대 국가산업단지인 안산·시화스마트허브의 스마트에너지플랫폼 사업자로 현대일렉트릭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산업단지 스마트에너지플랫폼 구축·운영사업은 그린뉴딜의 녹색산단 조성사업의 일환이다. 안산·시화스마트허브의 입주기업체를 대상으로 클라우드 등 ICT 플랫폼 기반 에너지효율관리 인프라를 집중 보급해 저탄소 녹색산단을 구현하고 에너지 신산업 육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3년간 총 70억 원의 국비가 투입된다. 

▶공장 에너지관리시스템(FEMS) 및 산업단지 에너지관리시스템(CEMS)을 구축해 분산자원 및 수요자원을 연계해 통합 관제하고 ▶입주기업은 물리적 IT 인프라를 소유하지 않고도 웹·모바일로 CEMS에 접속해 에너지관리서비스를 제공받으며 ▶스마트에너지 클러스터 구성·운영으로 에너지 절감 등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안산·시화스마트허브는 3천800만㎡의 광범위한 면적에 걸맞게 소재·부품산업 2만여 개 기업이 집중돼 있는 국내 최대 산단이면서 경기도 산업단지 에너지 사용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에너지 다소비 산업단지로, 스마트에너지플랫폼 도입 시 에너지효율 향상 및 에너지 사용 관리를 통해 5% 이상의 에너지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안산·시화스마트허브에 구축될 스마트에너지플랫폼은 사업장별로 운영되던 기존 에너지관리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표준화해 관리·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광범위한 유사 업종 데이터를 활용해 의미 있는 에너지 사용 및 절약 분석을 가능하게 한다. 이를 통해 솔루션 서비스 비용을 낮추고 에너지 절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게 관련 업계의 설명이다.

이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반월시화 스마트산단사업단은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한국산업기술대학교,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누리텔레콤, ㈜그린테스코,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 등 각 분야별 국내 최고의 기업들과 함께 산학연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다.

임병택 시장은 "스마트에너지플랫폼 구축사업을 통해 산단 내 에너지효율을 높이고 에너지 비용을 절감, 제조경쟁력 강화와 저탄소 그린산단 구축에 부합하는 명실상부한 스마트그린산단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본 사업의 성공사례를 활용해 안산·시화스마트허브에 실증·시범 적용 예정인 에너지 R&D 과제 기술 개발 및 실증의 통합 추진, 스마트그린산단의 조기 성공 및 수출 모델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