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담히 ‘은퇴’를 말하던 이동국, 아버지 얘기에 눈물이…
상태바
담담히 ‘은퇴’를 말하던 이동국, 아버지 얘기에 눈물이…
  • 연합
  • 승인 2020.10.29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리그의 전설’ 이동국(전북 현대)이 28일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역 은퇴 회견 중 부모님 얘기를 하며 눈물 흘리고 있다. 이동국은 "몸 상태는 (회복해서)아주 좋다. 몸이 아픈 것은 이겨낼 수 있지만 정신이 나약해지는 것은 참을 수 없어 오래 고민한 끝에 은퇴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23년간의 선수 인생을 담담히 추억하던 그는 "30년 넘게 ‘축구선수 이동국’과 함께하신 아빠도 은퇴하신다고 하셨다. 그 말씀에 가슴이 찡했다"며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연합뉴스
‘K리그의 전설’ 이동국(전북 현대)이 28일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역 은퇴 회견 중 부모님 얘기를 하며 눈물 흘리고 있다. 이동국은 "몸 상태는 (회복해서)아주 좋다. 몸이 아픈 것은 이겨낼 수 있지만 정신이 나약해지는 것은 참을 수 없어 오래 고민한 끝에 은퇴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23년간의 선수 인생을 담담히 추억하던 그는 "30년 넘게 ‘축구선수 이동국’과 함께하신 아빠도 은퇴하신다고 하셨다. 그 말씀에 가슴이 찡했다"며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