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부경찰서, 아파트 관리소장에게 흉기 휘둘러 살해한 50대 입주자 대표 자수
상태바
인천 서부경찰서, 아파트 관리소장에게 흉기 휘둘러 살해한 50대 입주자 대표 자수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입주자 대표가 흉기를 휘둘러 관리소장을 살해한 뒤 도주했다가 경찰에 자수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인천시 서구의 모 아파트 입주자대표 A(50대)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께 인천시 서구 연희동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실에서 관리소장인 50대 여성 B씨의 목을 흉기로 찔러 사망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후 A씨는 달아났다가 3시간여만인 이날 오후 2시30분께 경찰서를 찾아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평소 A씨는 B씨와 아파트 운영 문제를 두고 잦은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부경찰서 관계자는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자신이 사용한 흉기를 인근 야산에 버렸다고 진술했다"며 "범행 동기와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