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내항 재개발 방안 공유의 장 열려
상태바
인천 내항 재개발 방안 공유의 장 열려
시의회 ‘뉴딜정책연구회’ 토론회 시민 참여 위한 제도 필요성 역설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10.29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민의 숙원사업 중 하나인 인천내항 재개발 방향을 시민과 함께 고민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인천시의회 내항재생뉴딜정책연구회는 28일 ‘올바른 내항 재개발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인천내항이 시민을 위한 공간이자 대표 재생지역으로 거듭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주요 내용 중 하나는 역시 내항 재개발에 대한 시민 참여 공식화다. 그동안 시의회는 ‘인천내항 공공재생 조례(가칭)’ 제정을 위해 힘써 왔다. 이는 내항 재개발에 시민이 참여해 공공재생으로 나아가기 위한 근거가 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부평 미군기지(캠프 마켓) 부지 반환 사례를 거울삼아 내항 개방 및 활용에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자는 제안도 나왔다. 캠프 마켓은 ‘부평 미군기지 시민참여위원회 운영 조례’를 근거로 시민과 함께 부지 활용 방안을 모색한 대표적 사례다.

안병배 의원은 "이 사업이 제3차 항만 재개발 기본계획에 포함돼야 본격적인 재개발 추진이 가능한데, 발표가 계속 미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시민협의체 구성을 위한 조례 제정 및 지속적인 토론 등 시민이 합법적으로 내항 재개발에 동참하고, 사업에 시민 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회에서는 ‘인천 내항1·8부두 항만 재개발 사업화 보완용역’ 중간보고회도 함께 진행됐다. 이 용역은 항만 재개발 마스터플랜 등 기존 내항 재개발 계획의 문제점 분석 및 대안 모색, 국내외 사례 분석을 통한 시사점 도출 등을 위해 추진됐다.

용역 중간보고에 따르면 바람직한 내항 재개발은 주변 지역의 회생뿐 아니라 인천 도시 발전을 선도하는 친수공간이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이를 위한 중점 과제로는 ▶최초 갑문시설이 일부 재개발되는 등 불합리 해소를 위한 재개발 구역 조정 ▶거버넌스형 내항 관련 단체의 결성 및 민회 개최 등을 제시했다.

발제 겸 중간보고를 맡은 세한대 항공해양물류학과 박창호 교수는 "내항이 원도심 재생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시와 중구청, 해양수산부와 인천항만공사가 협력해 재개발을 추진해야 한다"며 "또한 내항 주변 지역 주민과 시민들 또한 내항 재개발에 대한 공감대 형성 및 적극 참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