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대모시천 상류 350m 구간 도랑복원 시범사업 추진
상태바
양주시, 대모시천 상류 350m 구간 도랑복원 시범사업 추진
  • 전정훈 기자
  • 승인 2020.10.3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는 하천의 실핏줄로 불리는 ‘도랑’의 건강성 회복을 위해 ‘도랑 복원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그동안 하천 관리의 사각지대로 있던 도랑의 실질적인 수질 개선과 수생태계 보호를 위해 추진하는 하천 유지·관리 사업이다. 사업 대상지는 광적면 가납리 166-1번지 일원에 위치한 대모시천 상류 350m 구간이다.

대모시천은 지난해 8월부터 수행한 ‘경기도 도랑 실태조사 및 복원계획 보고서’에서 도내 31개 시·군 가운데 도랑 복원·관리가 시급한 우선 복원 대상 도랑에 선정된 바 있다.

시는 총 사업비 8천300만 원을 들여 도랑 내 퇴적물, 가축분뇨·퇴비 등을 제거하고 경사면 정비, 수변식물 식재, 마을회관 앞 그늘 정자 쉼터 조성 등을 통해 주민을 위한 자연친화적 휴식공간을 마련한다. 특히 삼색버들·식생토낭 등 3천 본을 식재한 수변식물이 자라나 꽃피울 내년부터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친수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시는 지속가능한 수생태계 관리를 위해 경기도 실태조사 시 복원 대상으로 선정된 능안천 등 3개 도랑에 대해서도 복원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성호 시장은 "이번 사업으로 하천의 자정 기능을 회복시켜 수질을 개선하고, 녹지공간 확보를 통해 주민들이 활용할 수 있는 친수공간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