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위 스테이크 전문점 ‘국내 상륙’
상태바
美 1위 스테이크 전문점 ‘국내 상륙’
텍사스 로드하우스 1호점 남양주 스페이스원에 오픈
  • 조한재 기자
  • 승인 2020.10.30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6일 남양주시 다산신도시에 문을 여는 현대프리미엄아웃렛 스페이스원(SPACE1)에 미국 1위 스테이크 전문점 ‘텍사스 로드하우스(Texas Roadhouse)’의 국내 1호점이 들어선다.

현대그린푸드는 지난 8월 미국 텍사스 로드하우스 본사와 국내 독점 운영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텍사스 로드하우스는 미국 1위(매출 기준) 스테이크 전문점으로, 1993년 미국 인디애나주에 첫 매장을 연 뒤 현재 미국·멕시코·타이완 등 10개국에 60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매장에서 덩어리 상태의 원육(原肉)을 스테이크용으로 매일 직접 손질해 신선도가 높고, 고기 사이즈도 6온스(170g)·8온스(226g)·11온스(312g)·16온스(453g) 등으로 다양한 게 특징이다.

텍사스 로드하우스 국내 1호점은 386㎡(150석 규모)로 스테이크·치킨·립·버거·샐러드 등 60여 종의 메뉴를 선보인다.

주력 메뉴인 스테이크는 설로인(Sirloin, 등심), 필레(Filet, 안심), 립아이(Rib-eye, 꽃등심) 등 기본 부위뿐 아니라 뼈가 붙어 있는 꽃등심 ‘본 인 립아이’, 알파벳 T자 모양의 뼈 양옆에 안심과 채끝등심이 각각 붙어 있는 ‘포터하우스 티본(T-Bone)’ 등 특수 부위까지 다양하다.

가격은 설로인 6온스(170g)가 2만1천900원, 립아이 10온스(283g)가 3만4천900원, 포터하우스 티본 23온스(652g)가 14만9천 원으로, 시중 스테이크 전문점과 비교해 1g당 가격이 20% 이상 저렴하다.

스테이크를 주문하면 추가로 감자튀김, 볶음밥, 매시트 포테이토(으깬 감자) 등 사이드 메뉴 2종을 선택할 수 있으며, 기본 메뉴로 매장에서 직접 반죽해 구운 식전빵과 시나몬버터, 껍질땅콩이 무제한 제공된다.

현대그린푸드는 텍사스 로드하우스 1호점 오픈을 시작으로 앞으로 백화점·아웃렛·쇼핑몰 등 대형 유통시설을 중심으로 매년 1~2개 매장을 연다는 계획이다.

이종필 현대그린푸드 외식사업부장(상무)은 "1시간마다 직원들이 매장에서 라인댄스를 추고, 땅콩 껍질을 바닥에 바로 버려도 되는 등 미국 본사의 매장 운영 방식을 그대로 적용해 고객들이 미국 현지에서 먹는 것과 같은 분위기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프리미엄아웃렛 스페이스원은 6만2천393㎡ 규모로 남양주 다산신도시에 이날 문을 연다. 스페이스원은 쇼핑(Shopping)과 놀이(Play), 예술(Art), 문화(Culture) 그리고 경험(Experience)과 최초·단 하나의 의미를 담은 ‘원(One)’의 앞글자를 따 조합한 것으로, 고객들에게 쇼핑·문화·예술 등 수준 높은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공간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