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자체개발 ‘천연 닭 진드기 살충제’ 평균 살충효율 93%… 내년 상용화
상태바
도 자체개발 ‘천연 닭 진드기 살충제’ 평균 살충효율 93%… 내년 상용화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10.30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개발한 조협(주엽나무 열매) 복합추출물을 이용한 ‘닭 진드기 살충제’가 이르면 내년 상용화된다.

도는 최근 개발한 닭 진드기 살충제 기술이전기업이 3개의 농장을 대상으로 닭 진드기 살충효율(살충률)을 확인한 결과, 살포 2주 후에 A농장 92.3%, B농장 93.5%, C농장 93.1%로 평균 약 93%의 살충효율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도는 천연성분을 활용한 이 살충제가 상용화되면 기존 화학적 약제 의존에 따른 약제 내성과 생산성 저하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닭 진드기는 1㎜ 크기의 아열대성 외부 기생충으로 닭의 스트레스와 빈혈, 전염병, 산란율 저하 등을 일으킨다. 2017년에는 축산농가들이 닭 진드기 박멸을 위해 과도한 살충제를 사용하면서 ‘살충제 달걀’ 파동이 일기도 했다.

도는 2018년 농림축산식품부·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주관 ‘국내 환경을 고려한 친환경 방제제 개발 및 상용화’ 사업을 통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를 주축으로 닭 진드기에 살충 효과가 있는 천연물질 연구개발을 추진해 왔다.

도 관계자는 "천연물을 활용한 살충제 개발이 상용화되면 국내 산란계 환경과 비슷한 일본·중국 등의 해외 수출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