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고속도 공사현장 작업자 2명 크레인에 깔려 심정지
상태바
용인고속도 공사현장 작업자 2명 크레인에 깔려 심정지
  • 연합
  • 승인 2020.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전 9시 17분께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의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 6공구 공사현장에서 크레인이 쓰러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작업자 2명이 크레인에 깔려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는 크레인 해체 작업 중에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