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철새도래지 등에 통제초소 운영 ‘AI 차단방역’ 강화
상태바
안성시, 철새도래지 등에 통제초소 운영 ‘AI 차단방역’ 강화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는 야생조류로 인한 고병원성 AI 발생 전파 차단을 위해 철새도래지와 산란계 5만수 이상 사육농가 앞에 통제초소를 설치하고, 내년 2월 말까지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고위험 철새도래지인 안성천과 청미천 2곳에 통제초소를 설치해 가금관련 축산차량의 철새도래지 출입통제와 하천변 낚시객을 통제하고, 계란운반 등 차량 출입이 많은 5만수 이상 산란계 사육농가 14곳에도 선제적 통제초소를 설치, 농장 진입차량에 대한 거점소독시설 소독필증 확인, 축산차량 GPS 장착여부 확인, 농장 진입차량 추가 소독 등으로 오염원이 농장 내로 유입되는 것을 원천 봉쇄한다.

시 관계자는 최근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 항원이 검출(천안 봉강천, 용인 청미천)된 상황으로 사육농장으로의 전파 가능성이 높은 만큼, 농가의 철저한 소독과 축산차량 철새도래지 운행금지, 농가 방역수칙 준수 등 차단방역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시는 지난 28일 용인 청미천에서 야생조류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항원 검출지점 반경 10km 지역을 방역대로 설정 및 이동제한 조치하고, 광역방제기 2대, 소독차량 15대를 동원해 철새도래지 및 주요 도로를 집중 소독하고 있으며, 조류인플루엔자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21일간 야생조류 AI 예찰지역 방역조치를 적용해 차단방역에 나설 계획이다. 

안성=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