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철저 관리를
상태바
코로나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철저 관리를
  • 기호일보
  • 승인 2020.11.02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코로나19 방역과 관련, 도내에서 자가격리 무단이탈자를 전원 고발조치하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이번 조치는 전담 공무원 배치,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통한 관리에도 불구하고 자가격리 무단이탈자가 계속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도 집계에 따르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자가격리자에 대한 고발 방침을 밝힌 지난 3월 27일부터 이달 28일까지 도에서 발생한 자가격리 무단이탈건수는 모두 363건이다. 이 중 127건이 고발 조치됐고, 87건은 고발예정이며 나머지 149건은 계도조치했다.

 지난10월 28일 현재 도내 자가격리자는 1만485명으로 경기도는 이들을 대상으로 1만4천여명의 공무원을 투입해 1대 1 전담 관리를 하는 한편 1일 2회 모니터링, 방역키트 및 안전보호 앱 제공 등을 통해 무단이탈을 막고 있다. 전담 공무원들이 쉬는 날 없이 매일 밤 11시까지 관리를 해도 주변에 휴대전화를 맡기고 이탈하는 등 관리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 공무원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무단이탈하는 자가격리자 대부분은 단순한 일탈로 생각할 뿐 자신의 이탈행위가 도민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방역거부 행위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인지 하지 못하는 것이 지금의 작태다. 지금 코로나19 신규 확잔자가 지난28일 이후 다샛째  3자리수로 불어나면서 국내 방역은 살얼음판을 걷는 것 같아 걱정스럽다. 코로나의 장기화로 무단이탈자의 피로감이 높아지면서 방역은 이들의 안중에 없는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은 단순한 일탈이 아니라 도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사안으로 보고 무단이탈자에 대해 전원 고발 조치를 취하는 것이다.

 최근 요양병원·요양시설·재활병원 등 확산 위험이 큰 시설뿐 아니라 가족·지인 모임이나 골프 모임 등 평범한 일상의 장소 곳곳에서도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이에 한술 더 떠  무단이탈자까지 감염의 경로가 되면 긴장 속에 추진된 방역의 끈이 끊어져 코로나 확산세를 더욱 키우는 꼴이 된다. 연말이 가까워지면서 늘어날 각종 소모임이나 행사도 방역 부담을 가중할 수 있다. 무단이탈자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국민 생활 방역지침을 다시 확인하고 긴장의 끈을 조일 때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