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위즈 타자 로하스, KBO리그 10월 최우수선수 후보 선정
상태바
kt 위즈 타자 로하스, KBO리그 10월 최우수선수 후보 선정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단 후 첫 플레이오프직행을 견인한 kt위즈 멜 로하스 주니어가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10월 최우수선수(MVP) 후보에 올랐다.

KBO는 2일 올 리그 10월 MVP 후보에 로하스를 비롯해 두산 베어스 투수 라울 알칸타라와 크리스 플렉센, NC 다이노스 타자 양의지, KIA 타이거즈 타자 최형우 등 5명이 후보에 올랐다고 밝혔다.

로하스는 10월 한달간 23경기에서 득점 1위(23득점), 출루율 1위(0.480), 장타율 1위(0.788), 홈런 3위(9홈런), 타점 공동 2위(24타점) 등 대부분 타격 지표 최상위권에 위치하며 kt의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또 두산 알칸타라는 10월 한 달간 6경기에서 전승을 거두며 평균자책점 1.34, 41탈삼진을 기록했고 플렉센은 10월 5경기에서 평균자책점 0.85, 월간 42탈삼진으로 각 부문 1위를 휩쓸었다.

양의지는 10월 25경기에서 10홈런, 24타점으로 포수 최초로 30홈런-100타점을 돌파했고 최형우도 10홈런, 32타점을 기록하며 95타수 38안타, 타율 0.400으로 정규라그 타격왕을 거머쥐었다.

월간 MVP는 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와 신한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신한SOL(쏠)’에서 진행하는 팬 투표를 합산한 점수로 최종 선정되며 오는 8일 발표된다.

MVP는 상금 200만 원과 60만 원 상당의 신한은행 골드바를 받으며 신한은행 후원으로 출신 중학교에 자신 명의로 100만 원의 기부금을 전달한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