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고액체납 7명 가택수색 지방세 3200만 원 현장 징수
상태바
안양시, 고액체납 7명 가택수색 지방세 3200만 원 현장 징수
  • 이정탁 기자
  • 승인 2020.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는 지방세 고액체납자에 대한 가택수색을 펼친다고 5일 밝혔다.

납세를 기피하며 고액의 지방세를 내지 않는 납세자로, 시는 기동징수반을 투입해 현재 7명의 거주지를 수색했다.

수색 결과 반지, 목걸이, 귀걸이, 고급 손목시계 등 귀금속 11점을 압류하고 밀린 지방세 3천200만 원을 현장에서 징수했다.

거둬들인 압류 물품은 공개 매각을 통해 체납세로 충당할 방침이다.

가택수색을 실시한 7명 체납액은 1억4천만 원이며, 이들 대부분 고급주택이나 대형 아파트에 살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 중 한 명은 6천400만 원을 체납한 채 농촌의 폐공장에 위장전입, 배우자 명의로 외제차 4대를 소유하고 있다.

하지만 가택수색이 시작되자 현장에서 3천만 원을 납부하고, 나머지 3천400만 원은 이달 말까지 완납하기로 약속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체납세는 끝까지 추적해 받아내는 것이 최종 목표다. 특히 능력이 있는데도 세금을 내지 않는 상습 고액체납자에 대해서는 가택수색과 명단 공개, 출국금지 등 강력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11월 말까지 고액체납자 10여 명의 주택을 추가 수색한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